일상 & Wanted

서랍 속에서 잠자는 구형 스마트폰 활용 꿀팁

서랍 속에서 잠자는

형 스마트폰 활용 꿀팁

구형 스마트폰, 이젠 묵혀두지 말고 쓰자!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짧아지고, 최근 기기변경 시 기존의 단말기를 반납하게 되며 집 안에 고스란히 남겨진 구형 스마트폰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막상 구형 단말기를 팔자니 혹시 모를 분실 및 고장이 무섭고, 그렇다고 그냥 보관하자니 왠지 모르게 아까운 느낌이 든다. 그렇다면 이제는 구형 휴대전화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해보자. 아는 것이 힘! 구형 스마트폰을 유용하게 만들어줄 여러 가지 방법들을 소개한다.


1. CCTV로 활용하기



집을 비우고 나올 때면 누구나 마음속 한편에 불안감을 느낀 적이 있을 것이다. 아이들이나 애완동물만 남기고 나오는 경우에는 특히 불안감을 떨쳐내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인지 요즘에는 시중에 다양한 CCTV들이 나와있지만, 막상 설치하려니 번거롭고 비싸게 느껴진다. 그렇다면 이제는 구형 스마트폰을 CCTV로 활용해보자. 다양한 CCTV 앱을 설치한 뒤, 거치대를 구매하여 원하는 위치에 구형 스마트폰을 배치하기만 하면 끝. 단, 집에 공유기를 설치하여 와이파이 환경을 조성하고, 충전을 고려하여 위치를 잘 선정해야 좀 더 원활히 사용할 수 있다.

 

2. 차량용 블랙박스로 활용하기

차량 사고가 났을 때 블랙박스가 없으면 과실을 판단할 근거를 확보하기가 굉장히 어렵다. 하지만 블랙박스의 저장 시간이 길어야 하루 정도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때로는 과연 이걸로 충분할까라는 의문이 들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제는 구형 스마트폰을 통해 좀 더 효과적으로 블랙박스를 이용해보자.

 

다양한 기능을 가진 블랙박스 앱 중 입맛에 맞는 것을 선택하여 설치하고, 차량에 설치할 거치대만 준비하면 된다. 일상적인 운행은 물론, 일반 녹화와 충돌 상황까지 기록하며 스마트폰의 GPS를 이용하여 촬영된 위치정보도 함께 저장한다. 스마트폰 앱은 설치가 용이하고, 와이파이 공간에서는 저장된 영상을 클라우드 공간에 업로드할 수 있어 장시간의 영상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블랙박스보다 효과적이다. 
 
3. 간편한 내비게이션으로 활용하기

량을 운전하는 사람에게 내비게이션은 계륵 같은 존재이다. 요즘에는 T맵 등의 길 찾기 앱을 이용해 스마트폰만 있어도 목적지를 찾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자신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을 내비게이션으로 활용하자니 전화와 메시지를 확인하기가 번거로워 진다. 이 때! 서랍 속의 구형 스마트폰을 꺼내보자. 3G나 LTE를 사용할 수 없어도 내비게이션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앱들을 찾아 설치하기만 하면 된다. 스마트폰 테더링이나 KT 에그, SKT 와이브로 브릿지 등을 통해 교통 정보 등 실시간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간편하고 유용하다.  

 

4. 남자의 로망, HUD로 활용하기

차량용 HUD는 속도를 전면 유리에 반사시켜서 표시함으로써 운전 중 시선을 계기판으로 내리지 않고도 속도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기기이다. 하지만 남성 운전자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HUD는 비싼 비용과 설치상의 번거로움으로 인해 실제로 사용하기에는 다소 어려웠다. 그렇다면 이제는 구형 스마트폰에 HUD 앱을 설치해보자. 차량용 거치대에 설치만 하면 어느 정도 만족할만한HUD를 느껴볼 수 있다.

 
5. 감각적이고 똑똑한 탁상시계로 활용하기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탁상시계는 단순한 알람 기능만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구형 스마트폰을 탁상시계로 사용한다면 어떨까? 알람 시계는 물론, 소중한 추억들을 담은 스마트 액자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디자인도 다양하기 때문에 원하는 형태나 색상의 시계를 골라서 사용할 수도 있다. 시계 이외에도 일정관리 기능을 함께 사용하여 기념일 등을 설정해두면 중요한 날을 깜빡 지나친 뒤 후회하는 일도 없을 것이다.

 

6. 만능 리모컨으로 활용하기

 

다양한 기기를 하나의 리모컨으로 조작하고 싶다면 구형 스마트 폰을 리모컨으로 활용해보자. 적외선 동글을 TV, 컴퓨터 등에 설치한 뒤 스마트폰에 리모컨 앱을 깔아 조작할 수 있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TV와 셋탑박스, 에어컨 등 거의 대부분의 기기를 컨트롤할 수 있으며, 실제 사용하는 핸드폰의 화면을 전환할 필요가 없어 간편하다. 한편 만능 리모컨은 SOS 기능을 활용하여 분실 시 쉽게 찾을 수 있어 리모컨을 자주 잃어버리는 사람에게는 더욱 안성맞춤이기도 하다. 

 

7. 근태관리 시스템으로 활용하기

놀랍게도 스마트폰에 내장되어 있는 NFC 기능을 활용하면 간편한 근태관리 시스템까지도 만들 수 있다. 스마트 일보 NFC와 같은 근태관리 앱을 설치하고 해당 구형 스마트폰을 근태 관리용 단말기로 활용할 수 있으며, 해당 앱의 홈페이지에 관리자로 가입 한 뒤 근로자를 등록하여 지속적인 직원 관리가 가능하다.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출입구 근처에 설치하여 출퇴근이나 외출 시 간단하게 카드를 태깅 하는 것만으로 쉽고 빠르게 근태를 기록할 수 있다. 단, 서버와 통신을 해야 하기 때문에 Wi-Fi를 이용해서 반드시 네트워크에 접속된 상태인 경우에만 사용이 가능하다.

 
8. 등산용 지도로 활용하기

등산 마니아들은 등산로를 잘 알고 있겠지만 이제 막 등산을 시작한 새내기라면 자칫 잘못하여 산속에서 길을 잃을 수도 있다. 산속에서 자신의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길을 찾아도 좋지만, 추운 산속에서 핸드폰은 금방 꺼지기 마련. 이 때문에 구형 스마트폰을 사용하여 지도로 활용하면 혹시라도 모를 위험을 대비해 자신의 전화 배터리를 아껴둘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아이폰 앱스토어에는 다양한 종류의 등산용 지도 앱이 있으며, GPS를 활용하여 국내 명산에 대한  여러 기능들을 제공해주기 때문에 등산가기 전 와이파이 환경에서 지도를 미리 설치하고 가는 것이 좋다.

 
9. 톡톡 튀는 듀얼 전광판으로 활용하기

 

TV 쇼 프로나 공개방송을 보면 스마트폰의 전광판 앱으로 연예인들을 응원하는 관객들을 흔히 볼 수 있다. 화면을 꽉 채우는 글자가 옆으로 움직이면서 문장을 보여주는 기능이 대부분인데, 구형 스마트폰이 있다면 좀 더 개성 있는 문구를 연출할 수 있다. 스마트폰 두 대를 하나의 전광판처럼 이용하는 앱을 통해 좀 더 긴 문구를 적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구형 스마트폰을 통해 간단하지만 좀 더 개성있는 연출도 가능하다.

 

10. 소음측정기로 활용하기

최근에는 아파트의 층간 소음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심한 경우 폭행으로 이어지며 뉴스에 오르내리기도 한다. 만약 당신의 윗집이 참을 수 없는 층간 소음을 낸다면 그 정도를  당사자에게 직접 보여주면 어떨까? 그럴 때는 구형 스마트폰에 소음측정기 앱을 설치하여 집안에 배치해두자. 일정 시간이 지난 뒤 측정된 수치를 당사자에게 보여주면 그들도 수긍하고 조용해질 것 이다.  

글 : 이중현 기자

  

- 공감 뉴스 © 데일리라이프 & 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자 표시
신고
  1. 나그네 수정/삭제 답글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

  2.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런던나잇 수정/삭제

      네 감사합니다.

  3.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런던나잇 수정/삭제

      네 아무래도 그렇죠? 등록안하고서라면 에그를 써서라도 한다면 가능할것 같습니다.^^

  4. 양해덕 수정/삭제 답글

    유심없이도 되나요?

    • 런던나잇 수정/삭제

      해보진 않았지만 유심이 없어도 될 것 같습니다.

    • 초하류 수정/삭제

      요즘 네비 쓸만한건 거의 통신사에서 제공하는데 유심 있어야 해서 네비로는 쓰기 쉽지 않을듯..

  5. 최원석 수정/삭제 답글

    관련한 App도 소개해 주셨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6. 통신사직원 수정/삭제 답글

    유심없으면 안됩니다
    잘못된 정보입니다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링크

카운터

Today : 97
Yesterday : 79
Total : 373,475